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생명의고향 미래의땅 금산


효(孝)의 실천

강처사

강처사

인삼을 기르기 시작한 강처사

지금부터 1,500년 전에 강씨네가 진악산 아래 살았다.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자, 아들 혼자서 홀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홀어머니마저 병으로 눕게 되자, 아들은 효험이 뛰어난 진악산 관음굴에 가서 빌었다.

"하느님! 어머니의 병을 부디 낫게 해 주소서." 며칠 동안 정성껏 빌자, 어느날 꿈속에 진악산 신령이 나타나 말했다.

"관앙불봉 바위벽에 가면 붉은 열매 세 개가 달린 풀이 있다. 그 뿌리를 달여서 어머니에게 드리면, 병이 곧 나을 것이다."

이튿날 그 곳에 찾아가자, 과연 붉은 열매 세 개가 달린 풀이 있었다. 잔뿌리 하나까지도 다치지 않도록 정성껏 캐어서 달여 드리자, 어머니의 병이 정말 깨끗하게 나았다. 강처사는 그 씨앗을 받아서 남이면 성곡리 개안이 마을에 심었다. 그 풀이 몇 년 자라면서 뿌리가 굵어져, 모든 병을 고치게 되었다. 그 풀의 모습이 사람 모습과 비슷해서, 사람들이 인삼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산에 나던 이 약초를 사람들이 밭에다 심기 시작한 것은 우리 금산이 처음이었다.

우리 금산의 인삼은 하늘이 효자에게 내리신 선물이다. 어머니의 병을 고치기 위해서 애쓰던 금산 강처사의 효심에 산신령이 감동해서, 산삼을 찾게 해주었던 것이다. 이 효자는 자기 혼자만 산삼의 효험에 만족한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효험을 주기 위해서 밭에다 심었다. 그래서 지금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모두 금산 인삼의 약효를 보게 되었다.

강씨 총각이 인삼을 처음 심었던 곳은 금산군 남이면 성곡리 946번지의 밭이라고 한다. 그래서 예전에는 인삼의 새싹이 돋아오를 무렵에 이곳에서 제물을 차리고 치성을 드렸다. 마을 이름을 개안이라고 하게 된 것도 "인삼의 눈을 트게 한다"는 뜻이다. 밭머리에 "개삼터"라는 비석을 세웠는데, 나중에 건물을 지어 "개삼각"이라 했다. 지금은 인삼축제가 이곳에서 시작된다.

강처사

강처사가 어머니의 병을 낫게 해 달라고 정성껏 기도 드렸던 관음굴은 진악산에서 가장 높은 관앙불봉(732m) 동쪽 10여m에 있는 천연 동굴인데, 열댓 명이 한꺼번에 앉을 만큼 넓다. 동굴 바닥 한쪽에는 바위 틈에서 새어 나온 맑은 물이 고여 있어 몹시 신비롭다.

지금 성곡리 개삼각 앞마당에는 강처사가 살던 초가 삼간이 복원되어 있다. 초가집에서 뒷산을 바라보면 사오리쯤 먼 곳에 깃발이 걸려 있어, 관음굴의 위치를 알려준다.

  • 담당부서 : 문화공보관광과 문화예술팀
  • 연락처 : 041-750-2381
  • 최종수정일 : 2016-06-27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