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생명의고향 미래의땅 금산


개삼터

개삼터 사진

개삼터신비의 영약 인삼의 시배지

금산군 경제의 견인차역할을 하고 있는 금산인삼. 이제는 그것을 뛰어넘어 세계인삼의 종주국 대한민국의 위치를 공고히 하는 견인차로서 금산이 된지 오래다.

2006년 성공리에 치러진 금산세계인삼엑스포에 이어 두 번째 개최 예정인 2011 금산세계인삼엑스포가 성공리에 개최되고 나면 금산인삼은 인삼시배지로서의 명성을 더욱 공고히 하고 관련 산업은 더욱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지 않을까.

금산인삼과 그것을 원료로 하는 다종다양한 관련 인삼제품을 세계인이 찾는 오늘날이 있기까지는 먼 옛날 한 효자의 이야기에서 비롯된다.

이야기인 즉, 지금으로부터 1,500년 전 강씨 성을 가진 선비가 부친을 여의고 모친마저 병들어 자리에 눕자 진악산 관음굴에서 정성을 들여 모친의 쾌유를 빌었다. 그러던 중 어느 날 꿈속에서 산신령이 현몽하여 “관음봉 암벽에 가면 빨간 열매 3개 달린 풀이 있을 것이니 그 뿌리를 달여 드려라”는 계시가 있었다. 그곳을 찾아간 강처사는 과연 그러한 풀이 있어 뿌리를 캐어 모친께 달여 드리니 모친의 병환은 씻은 듯이 나았다. 이후 강처사는 그 씨앗을 지금의 남이면 성곡리 개안이 마을에 심어 재배에 성공한다. 당시 강처사가 재배에 성공한 인삼은 사람 손으로 처음 재배가 된 것이라 개안이 마을에 전해 내려오고 있다.

당시 그 씨앗은 3개가 달리고 뿌리의 모습이 사람의 형태와 비슷하다하여 “인삼”이라 불 리게 되었다고 한다. 이야기처럼 강처사가 인삼을 처음 재배한 곳은 금산의 진산 진악산(733.3M) 동쪽자락. 진악산이 동쪽으로 산의 줄기를 뻗어내려 양팔로 감싸 안는 듯 한 형국의 골짜기 언저리의 산자락이다. 후대에 이러한 산의 형국을 이용하여 골짜기 위에 둑을 쌓고 저수지를 조성한 곳에서 500m 남짓 골짜기 끝에 시배지는 위치하고 있다.

1500년 전 어머니의 병을 씻은 듯이 낫게 한 인삼을 신비하게 여겼던 강처사가 처음으로 인삼씨를 뿌렸고 마침내 재배에 성공한 기념비적인 이 땅의 이름은 개삼터. 금산군민과 군은 의지를 모아 이곳에 1987년 7월 개삼각을 지었다. 효자의 효성에 감복한 산신령과 홀로 남은 모친의 병구완을 위해 효성을 다한 효자의 마음에 더해 산신령에게 받은 신비의 영약을 온 누리에 퍼지게 한 효자의 고마운 뜻을 기리기 위해 개삼각을 지은 것이다. 개삼각에는 진악산 산신령이 강처사에게 인삼을 하사하는 그림이 있으며 개삼각 앞에 강처사의 생가 또한 재현해 놓았다.

금산군은 매년 금산인삼축제 첫날을 기하여 개삼각에서 인삼을 처음 재배하게 해준 진악산 산신령께 감사하고 한해의 풍년을 기원하는 인삼제전을 군민의 정성을 모아 올리고 있다.

찾아오시는 길

  • 내비게이션 명칭검색

    개삼터, 주소검색: 충청남도 금산군 남이면 개삼로 101 일원

  • 가는 길 안내

    대전통영고속도로 금산IC 통과 후 금산방면 우측도로 이용 계속직진하고 4.2km 전방 금산우체국사거리에서 좌회전 후 계속 직진한다. 우체국을 기점으로 3.5km 전방 삼거리에서 우회전하여 계속 직진하면 약 1km 전방이 목적지다.

여행팁

개삼터는 개삼각과 강처사 생가가 위치하고 있고 대여섯의 인원이 동시에 마주앉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고정식 탁자와 의자 두쌍이 등나무 아래 마련되어 있다. 입장료와 주차료는 무료.

진산면 의용소방대가 위치하고 있는 주차장에서 태고사 입구까지는 2.6km. 경사가 심한 포장도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걷기에는 다소 부담되는 거리다.

절 입구에 동시주차대수 10대 정도의 주차공간이 마련되어 있어서 주차장을 이용하는 탐방객도 많지만 처음 주차장에서 출발하여 낙조대까지 가벼운 산행을 마치고 태고사를 찾는 탐방객도 있다.

VR파노라마 모범음식점 향토음식 숙박업소 특산물

신비의 영약 인삼의 시배지 개삼터

개삼각

개삼각은 앞면 3칸 옆면 2칸의 규모로 1열은 집체의 원칸살과 분리된 툇칸이며 겹처마 맞배지붕이다. 기단은 1층으로 쌓아 만들고 초석은 전후 모두 위를 둥글게 가공하여 사발을 엎어 놓은 복발(覆鉢) 모양을 하고 있다. 기둥은 민흘림이며 기둥머리에는 공포를 짜 올려 비교적 화려한 형식을 취하였다. 특히 이 사당은 외부에서 보면 마치 다포식 공포처럼 보이지만 사당을 장식하기 위한 요소일 뿐 구조적으로는 익공식 건물이다.

개삼각

개삼각 앞 양옆으로 인삼과 자연 인간을 테마로 하는 조각상이 세워져 있다.

개삼각

개삼각의 정면.

개삼각

개삼터의 등나무 쉼터에서 바라본 개삼각과 개삼각 표석

강처사생가

강처사 생가는 앞면 3칸 옆면 2칸의 초가집이다. 안방과 윗방을 들이고 나머지 한칸에 부엌을 들인 구조다. 자연석으로 기단을 쌓고 주초석은 자연석을 가져다 쓴 덤벙주초로 댓돌 또한 자연석을 놓아 소박한 민가의 전형을 보여준다. 방문의 용자살창 만이 선비가 살던 집이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강처사 생가

강처사 집 뒤로 진악산 줄기가 내려와 솟구친 후 계곡으로 잦아든다.

강처사 생가

강처사 생가의 용자살문

강처사 생가

강처사생가의 사립문. 생가의 지붕 위로 진악산의 본 줄기가 걸쳐있다.

강처사 생가

강처사생가의 전경1. 생가 지붕 너머로 보이는 진악산 본 줄기에 오르면 개삼터와 함께 마을전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강처사 생가

진악산에서 조망되는 개삼터와 마을 전경

금산인삼 탄생의 신비 테마공원 개장

금산군은 개삼터에 개삼각과 강처사생가를 조성한지 25년만에 개삼터를 새롭게 단장했다. 금산인삼 탄생의 신비를 쉽게 알아볼 수 있는 개삼터공원을 2012년 5월 개장한 것. 개삼터 전부인 1만8405㎡의 부지의 중심에 금산인삼 랜드마크 세워 금산인삼의 위상을 알리고 있다.

개삼각과 강처사생가 앞 광장은 노모를 간병하는, 약초 찾아 떠나는, 관음굴에서 기도하는, 산신령에게 인삼 받는 강처사 등 4개의 테마로 구성․스토리텔링화 하여 관광객이 금산인삼의 유래에 대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인삼을 신비하게 여겼던 강처사가 처음으로 인삼씨를 뿌렸고 마침내 재배에 성공한 기념비적인 사건을 표현한 삼장제 조형물도 함께 조성하여 그 역사성 또한 알리고 있다.

연계시설로 인삼 생장에 따른 변화과정을 알아볼 수 있도록 연근별 인삼모형을 설치하고, 금산인삼 랜드마크를 중심으로 산책로, 다목적 광장, 옛정원, 놀이터, 잔디광장 등을 조성한 이곳은 대형주차장과 관광안내소, 최신위생시설을 갖추어놓아 쾌적하고 불편함이 없는 금산인삼 테마파크로서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테마공원

주차장에서 개삼각 쪽으로 길을 잡으면 드넓은 개삼터공원이 탐방객을 기다린다.

테마공원

다가갈수록 멀리 보이던 금산인삼 랜드마크.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촬영포인트이기도하다.

테마공원

강처사가 간절한 마음으로 어머니 병구완을 하면서 마침내 산신령을 만나 인삼을 얻는다는 이야기를 형상화 한 노천 테마관

테마공원

노모와 강처사에 얽힌 1500년 전 이야기, 노모를 간병하는 강처사

테마공원

노모의 병을 낫게할 수 있는 약을 구하기 위해 기도처를 찾아가는 강처사

테마공원

관음굴에서 노모의 병을 낫게 해달라고 100일기도를 드리고 있는 강처사

테마공원

강처사의 효성에 감복한 산신령에게 인삼을 얻고 있는 강처사.

테마공원

어머니의 병을 씻은 듯이 낳게 한 인삼의 효능에 놀라 재배를 하여 널리 퍼뜨리기 위해 삼장제를 지내는 장면이다.

테마공원

삼장제

테마공원

삼장제 조형물과 개삼각, 강처사생가가 한눈에 들어온다.

테마공원

인삼 생장에 따른 변화과정을 알아볼 수 있도록 설치된 연근별 인삼모형

  • 담당부서 : 문화공보관광과 관광개발팀
  • 연락처 : 041-750-2391
  • 최종수정일 : 2018-06-16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