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관람에티켓

공연장에 발을 내딛는 순간부터 인생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여유와 행복감 등을 얻게 될 것입니다.

공연장을 찾는 사람은 어떤 자세를 가져야 하는지, 공연장에서 지켜야할 예의는 어떤것이 있는지 알아봅시다.

입장제한 어린이 연령에 대한 안내

어린이들은 주위가 산만해지기 쉽기 때문에 공연에 몰입한 주위사람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따라서 성인을 위한 공연에는 초등학교 취학이전의 아동, 우리 나이로 8세 미만의 어린이들은 공연장입장이 불가능 하다. 간혹 어린이가 순하다든지, 음악을하는 어린이라든지 하는 이유로 입장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경우가 있으나, 입장 허용 연령 이전에는 어떤 경우든 입장이 불가능하다. 다만 어린이 연극이나 어린이발레 공연 등은 예외!! 동반한 어린이로 인해 본인의 공연감상을 망치고 공연자와 다른 관객에게 피해를 주는 불행 함은 없어야 한다.

입장시간에 대한 안내

공연 시작 후에 입장하게 되면 다른 사람의 시야를 가리거나, 주위를 산만하게 하는 등 다른 사람의 공연을 방해하게 됩니다. 공연이 시작 된 후에는 원칙적으로 입장이 허용되지 않습니다. 가급적 30분 전에 도착해서 좌석을 확인하시고, 늦어도 10분전에는 자신의 자리에 착석하여 좋은 공연을 즐길 준비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공연시작이후에 도착한 경루에 대한 안내

대부분의 공연장은 공연자와 관객이 공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공연 시작 이후에는 입장을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공연 시작 이후에 도착하셨을 경우에는 가급적 휴식시간에 입장하는 것이 좋습니다. 직원의 안내에 따라 씬이 바뀌거나 곡이 바뀔때 조용히 입장, 빈자리에 앉았다가 휴식시간에 지정석을 찾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자리이동에 대한 안내

공연 시작 후에 보다 나은 빈자리가 있다고 해서 이리저리 자리를 이동하시면 다른 관객에게 많은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올바른 공연문화를 위해서 공연 시작 후에는 지정된 좌석에서 보는 것이 좋습니다.

반입제한 품목에 대한 안내

다른 관객들을 공연에 열중하고 있는데, 옆에서 음식물(과자나 음료수 등)을 먹는 소리는 공연을 방해할 수 있습니다. 음식물은 휴게실이나 외부에서 먹고 들어가도록 합시다.

연주회장에서 관람예절과 기초음악 감상법에 대한 안내

다른 사람들의 감상에 방해가 되지 않고 연주자의 연주에 귀를 기울일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주는것 이것이 바람직한 연주회장의 기본관람예절입니다

  • 소음 자제

    다른 공연도 그렇지만 특히 연주회장은 귀를 민감하게 열어놓고 음악을 즐기는 자리입니다. 이런 연주회장에서 헛기침이나 소곤거리는 대화를 듣게 된다면 감상에 방해가 될 것입니다. 특히 휴대전화의 전원을 끄는 일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기본 예절입니다.

  • 녹음, 사진촬영 자제

    공연 도중에 녹음이나 사진촬영은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무대 위 연주자의 정신을 산만하게 하고, 다른 관객에게도 방해를 주어 반드시 사전에 관계자의 허가를 받은 경우에만 촬영을 할 수 있습니다. 기록촬영은 드레스 리허설 중 촬영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 휴식시간 대화도 최대한 조용히

    연주회 휴식시간은 극장 로비에서 아는 사람과의 인사뿐만 아니라 새로운 사람과의 교제도 할 수 있는 좋은 자리입니다. 이때도 너무 큰 소리보다는 서로에게 들릴 만큰 조용한 목소리로 대화하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박수에 대한 안내

처음 음악회 간 사람들에게 가장 난감한 것 중의 하나가 '언제 박수를 쳐야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박수에 매우 인색한 것이 사실입니다. 또한, 박수를 치기 싫어서라기 보다는 언제 쳐야 할지 잘 몰라서 못 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 교향곡이나 협주곡 등 악장의 수가 3~4장으로 되어 있는 곳

    모든 악장이 끝난 후에 박수를 쳐야 합니다.

  • 성악의경우

    프로그램을 보면 3~4곡씩 묶어 놓고 있는데 한 묶음이 끝날 때마다 박수를 칠 수 있습니다.

  • 기악의 경우

    한 악장으로 되어 있거나 소품일 경우는 곡이 끝날 때다다 박수를 칠 수 있습니다.

  • 오페라의 경우

    아리아나 이중창이 끝나면 박수를 쳐야 하고, 환호하는 뜻에서 '브라보'를 외쳐 가수들을 격려한다.

  • 국악의 경우

    판소리나 민요 등은 느낌을 자유롭게 표현해도 좋습니다. 그러나 궁중음악은 집박이 끝을 알릴 때, 그리고 정악은 어느 정도 여음이 사라진 후 박수도 답례하는것이 바른 태도입니다.

* 어떤 경우에도 곡이 완전히 끝나기 전에 박수는 안됩니다.

춤관람 예절과 감상법에 대한 안내

음악과 달리, 무용은 비디오를 통해 미리 익히기 전에는 익숙해질 방법이 없습니다. 그러나 무용은 항상 음악과 함께 진행되므로 음악을 미리 익혀두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음악의 느낌이 춤과 합해져 어떻게 전해지는가 나름대로 해석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 한국창작품과 현대무용의 경우

    공연 도중에는 절대로 박수를 쳐서는 안됩니다. 한국창작품과 현대무용은 하나의 깊은 내면 세계를 보여주는 과정인데, 중간에 박수를 치면 그 순간 춤의 흐름이 망가져 버리기 때문입니다.

  • 발레의 경우

    발레는 줄거리나 춤의 골격과는 상관없이 춤을 볼거리로 주는 디베르티스망이라는 자장이 삽입됩니다. 그리고 솔리스트(주역 무용수)들이 그랑빠, 빠드뒤 등의 명칭을 붙여서 줄거리와는 상관없는 고난도 기교를 보여줍니다. 한 장면 한 장면이 별개의 춤인데 이것이 끝났을 때마다 박수를 치면 됩니다. 대개는 주인공이나 군무의 디베르티스망 장면마다 무용수들이 우아한 동작을 보여주는데 이때 박수로 응답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전 음악 연주회와 마찬가지로 괴성이나 휘파람은 금지됩니다.

연극관람 예절에 대한 안내

연극은 배우의 순수한 생목소리로 맨 뒤의 관객에게까지 대사를 전달합니다. 그러므로 공연장에서는 작은 소음도 배우의 연기와 관객들의 감상에 방해가 됩니다. 연극에 대한 최대의 예절은, 그 작품을 성실하게 관람하고 그 작품이 제기하는 인간과 세상에 대한 문제의식을 진지하게 생각함으로써, 진정으로 그 작품과 대화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바른 태도와 마음이 갖추어져 있다면 연극관람 예절은 저절로 완성될 것입니다. 이점은 물론 무용이나 음악 등 다른 공연예술 장르에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전시회 관람에 대한 안내

작품을 대하게 되면 천천히 때로는 1~2분간 한 작품 앞에 서서 전체와 부분을 고루 살펴보는 것이 좋습니다. 자유롭게 한 바퀴 돌아 본 후 관심이 있는 작품을 집중적으로 살펴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깊이 있는 감상을 원한다면 전시를 위해 발행되도록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작품 감상에도 도움이 되지만 서가에 꽂아두고 언제든지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도 있습니다.

  • 삼가 해야 할 행동

    인상적인 작품이라고 해서 사진을 찍거나 손으로 만져보는 것은 금물입니다. 손에는 땀 등으로 인한 염분이 있기 때문에 작품이 손상됩니다. 사진을 찍는 경우 플래시를 사용해야 하는데 플래시의 불빛은 작품에겐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또한 다른 관람객들의 감상을 방해하므로 반드시 자제해야 할 행동입니다.

  • 권장 사항

    펜과 메모지를 준비해서 기억하고 싶은 그림과 느낌을 기록하는 습관을 가지면 좋습니다. 시간이 흐를 수록 작품에 대한 안목이 성장하는 것을 스스로 알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금산다락원 공연기획팀
  • 연락처 : 041-750-4421
  • 최종수정일 : 2016-06-27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